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98)
당신과 나 (13)
그림을 그리다 (9)
雜想 NOTE (16)
사진사 K씨 (24)
요리의 달인 (25)
그때 그자리 (9)
주니어 (1)
46,473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5. 9. 11. 11:31

lib

libscpapi.zip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5. 31. 17:37
http://fxquint.tistory.com
으로 이사합니다.
Favicon of http://blog.naver.com/mimisicu94 BlogIcon 주영 | 2011.06.23 23:5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상윤 ^^

아들을 낳았구나....ㅋㅋ
비오고 잠안오는 어느날 날돼지가 생각나 홈피를 찾았더니...이쪽으로 링크가 걸려있더군
중년이라....고참 상큼하네

사진속에 이야기를 잘 풀어냈었는데...
어느떳 연륜이 보이는 홈피인듯하네, 반가웠어 무척
아직도 먼가를 운영하는 기운이 남아 있다는거..

잘지내고....나 살아 있어 ^^
흔적이라도 남겨주고 간다. 헤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5. 31. 00:59

2002년 노무현 대통령 후보 출마연설 중 일부

...


조선 건국 이래로 600년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권력을 한번도 맛보지 못했다..

비록 그것이 정의라 할지라도 비록 그것이 진리라 할지라도
권력이 싫어하는 말을 했던 사람은 또는 진리를 내세워서
권력에 저항했던 사람들은 전부 죽임을 당했다..
그 자손들까지 멸문지화를 당했다.. 패가망신했다..

600년동안 한국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자 하는 사람은
모두 권력에 줄을 서서 손바닥을 비비고 머리를 조아려야 했다.
그저 밥이나 먹고 살고 싶으면 세상에서 어떤 부정이 저질러져도
어떤 불의가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어도
강자가 부당하게 약자를 짓밟고 있어도 모른 척하고 고개숙이고
외면했어야 했다.

눈감고 귀를 막고 비굴한 삶을 사는 사람만이 목숨을 부지하면서
밥이나 먹고 살수 있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제 어머니가 제게 남겨주었던 제 가훈은
야 이놈아 모난돌이 정맞는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바람부는 대로 물결치는 대로 눈치보며 살아라.

80년대 시위하다가 감옥간 우리의 정의롭고 혈기넘치는
우리 젊은 아이들에게 그 어머니들이 간곡히 간곡히 타일렀던
그들의 가훈 역시, 

야 이놈아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그만둬라 너는 뒤로 빠져라

이 비겁한 교훈을 가르쳐야 했던 우리의 600년의 역사

이 역사를 청산해야 한다. 

권력에 맞서서 당당하게 권력을 한번 쟁취하는 우리의 역사가
이루어져야만이 이제 비로소
우리 젊은이들이 떳떳하게 정의를 얘기할 수 있고
떳떳하게 불의에 맞설 수 있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낼 수 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